All Rights Reserved​

|

|

jtbc Drama 'The Maids (하녀들)' Theme Collection

Music by 12Tone

2015.03.30

CJ E&M Music

01   A Deeper (전종혁 (Jeon Jong Hyuk))                   
02   The Housemaid  (전종혁 (Jeon Jong Hyuk))
03   Dim Memory (Title)  (조은정 (Cho Eun Jeong))
04   The Lost Time 
 (전종혁 (Jeon Jong Hyuk))
05   Suspicion And Fear  (전종혁 (Jeon Jong Hyuk))
06   You Must Survive (Full Str Ver.) (전종혁 (Jeon Jong Hyuk))          
07   Head Of Enemy
(전종혁 (Jeon Jong Hyuk))
08   Fade Away  (홍유진 (Hong Yoo Jin))
09   At My Side  (김문정 (Kim Mun Jeong))
10   The Wall  (김수미 (Kim Su Mi))
11   The King  (전종혁 (Jeon Jong Hyuk))
12   Muse Over Past Memories
13   Bloom  
(오여나 (Oh Yeo Na))
14   Love And Hate  (조은정 (Cho Eun Jeong))
15   The Whole Scheme  (김민석 (Kim Min Seok))
16   You Are Not Alone  (조은정 (Cho. Eun Jeong))
17   The Way Of Fate  (전종혁, 조은정 (Jeon Jong Jyuk, Cho Eun Jeong))
18   The House Maid Title  (전종혁 (Jeon Jong Hyuk))          

The most outstanding high level Soundtrack album from recent TV Drama, 2015.

This soundtrack album "Maids", jtbc TV(2015) is highly noted by local music industry with the fact that the new style of approaching to the soundtrack breaking common framework just the typical soundtrack album.

Each track has composed and let us feel the hint of the scene of each episodes of the drama by the music tempo and beat itself only harmonized with the melody per the scene.

Mr. Jeon Jong Hyuk, composer and the music producer and his music team named "12 tone", made this marvelous soundtracks to express the hero and heroine’s destiny and its love, even twisted unhappy feeling sometimes. 

우리나라 드라마 음악의 수준을 한층 높여준 음악

화제의 jtbc 드라마 '하녀들'의 음악은, 새로운 접근 방식을 통해 기존의 틀을 완전히 깨며 우리나라의 사극음악의 수준을 한층 높였다는 평을 들으며

주목을 받은 음악입니다. 

드라마의 음악 프로덕션 팀 ‘12tone’은 총 감독 '전종혁'을 필두로 하여 극중 청춘 남녀들의 사랑과 엇갈린 운명을 때로는 멜로디로, 때로는 리듬으로 강약과 템포의 조화가 적절히 이루어져, 듣는것 만으로도 드라마의 장면이 연상되어 인물의 감정이 느껴진다는 것이 이 음악들의 특색입니다.

다양한 음악을 접할 수 있는 이 음반들의 곡들 중, 타이틀 곡인 'Dim Memory'는 드라마 방영 시에 가장 뜨거운 주목을 받았던 곡입니다.

이 곡은 극 중 주인공인 '인엽 (정유미)'의 테마입니다. 또한 인엽과 은기(김동욱), 인엽과 무명(오지호)의 애틋하고 가슴 아픈 사랑을 표현하는 장면을 대변하는 음악이기도 합니다. 

Recommendation

더보기